이선희의 둥근 안경과 커트 헤어는 당시 여학생들에게 인기가 있었던 이른바 `이선희 신드롬`을 일으켰다. 바지 정장 의상을 입고 코스에 붙어 있는 독특한 이미지와 수줍은 소년처럼 보이는 그녀의 외모는 남성 팬뿐만 아니라 `이선희 신드롬`의 여성 팬들도 매료시켰다. 퇴폐적 인 추세를 거부하는 사회적 분위기는 그녀와 같은 건강한 이미지를 가진 가수가 성공하고 날개를 뻗을 수있는 환경을 조성합니다. 또한 이선희는 고음과 노래로 강렬한 파워를 표현하는 독특한 보컬 실력으로 젊은 여성들의 감정을 자극하는 곡으로 인기를 끌었다. 폭발적인 노래 실력과 소년같은 옷차림의 매력으로 여성팬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남성 팬보다 여성 팬을 더 많이 보유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것은 `자매 단위`의 시작이다. 당시 그녀의 무대 공연 영상은 요즘 팬들에게 소리를 지르며 남성 아이돌의 무대 공연에서 나오는 소리처럼 여성 팬들의 비명을 지르는 소리를 보여준다. 이선희의 여동생 부대의 크기는 너무나 컸고, 언니 부대의 힘이 너무 커서 회사가 돈을 주고 사람들을 동원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선희 (한국어: 1964년 11월 11일 ~) [1] 한국의 싱어송라이터이다. 엄청난 인기와 상업적 성공, 보컬 실력으로 한국의 `내셔널 디바`로 불리기도 한다. [2] [3] [4] 이선희는 1964년 충청남도 보령에서 태어났다. [9] 그녀는 승려가 결혼하고 자녀를 가질 수 있도록 종교의 종파에 속하는 그녀의 어머니와 그녀의 아버지에 의해 외딴 불교 사원 근처에서 자랐다.

[10] 상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4년 인천시대학교를 졸업하고 환경경영학사학위를 받았다. [11] 한국 정부는 2010년 대중문화에 기여한 공로로 이승만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했다. [7] 2011년 카네기홀에서 네 번째로 남한 가수가 됐고,2018년에는 평양에서 열리는 봄 콘서트의 일환으로 북한에서 공연한 몇 안 되는 남한 가수 중 한 명이다. [8] (8] (공감/재) 1984년 MBC 리버사이드 송 페스티벌에 함께 한 팀으로 같은 학과의 임성균 선배와 함께 `4 55`라는 팀으로 데뷔해 `To J`라는 노래로 대상을 수상하는 데 큰 관심을 받았다. 그 때, 그녀는 그녀가 그녀의 부모의 허락없이 축제에 참가한다는 사실을 잡힐 수 있다는 사실에 사로 잡힐 까봐 두려워서 서둘러 파마를 했다. 그래서 그녀는 장소에서 그렇게 보인다. 30주년 콘서트 투어 중, 선희는 휴식 시간 동안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마돈나, 휘트니 휴스턴등 세 가지 음악적 영향력을 공개하는 영상을 방송했다. 한국 보컬사(송창식)를 자신의 영향력과 롤모델로 언급했다. 선희는 따스한 가사 소프라노 목소리를 지니고 있으며, 튼튼한 저음과 폭격적인 고음이 어우러진 다. 선희는 보컬이자 작곡가이기도 하며, 이후 앨범에 수록된 많은 곡(유명한 히트곡 `운명`을 포함)을 작곡하기도 했다. 이선희가 고등학교 2학년 때 한국의 작곡가 장욱조의 음악사무국을 방문해 노래를 찾았을 때, 이세근이라는 작곡가가 쓰레기통에 악보를 던지고 있었다.